고객지원

뉴스

에이엔폴리 썩는 플라스틱 제품·실증화 추진
작성자 : admin   작성일 :    조회수 : 302
파일첨부 :

자연분해 가능한 썩는 플라스틱 제품화와 실증화가 진행된다.

울산시는 25일 울산시청 상황실에서 한국화학연구원 등 11개 기관·기업과 ‘수요 맞춤형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제품화 및 실증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울산시, 한국화학연구원, 울산시설공단, SKC, BGF에코바이오, 일광폴리머, 태광산업, 도일에코텍, 동명기술, 대인화학, 에이비넥소, 에이엔폴리 등 12개 기관·기업이 참여했다.

협약에 따라 시는 쓰레기매립장 부지 일부 제공, 생분해성 제품 사용과 관련한 조례 제정 협의, 제품 만족도 조사와 관련한 행정적 지원, 바이오플라스틱 시장 확대, 소재산업 육성에 관한 지원 등을 진행한다.

한국화학연구원은 이번 사업을 총괄하고, 울산시설공단은 시범사업 추진 공간을 제공한다.

SKC 등 기업은 파일럿 설비 구축과 소재 혼합 가공 기술 개발,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시제품 제작 및 개발, 제품 생분해성 평가 등을 진행한다.

‘생분해성 바이오 플라스틱 제품화 및 실증사업’은 지난 4월 산업부의 ‘산업 핵심기술 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이 사업은 국비 178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4년 완료될 예정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번 실증사업이 바이오플라스틱 업계가 성장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바이오플라스틱 연구와 생산의 거점 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행정적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525500039&wlog_tag3=naver 

이전글 나노코리아 2020 전시 부스 참가
다음글 일본 친환경 신문사 그린프로덕션에 보도